보도자료
[2020-04-24] 인스코비, 관계회사 아피메즈를 통해 항바이러스 효능 시험 돌입
2020-04-28

코스피 상장기업 인스코비의 관계회사인 바이오기업 아피메즈가 자사의 천연봉독 기반의 통증개선제 ‘아피톡신’의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능 시험(In vitro 실험)을 착수하였다고 24일 밝혔다.

 

‘아피톡신’의 봉독성분은 과거 연구를 통해서 인체면역결핍 바이러스(Joshua L Hood, et al., Cytolytic nanoparticles attenuate HIV-1 infectivity.

Antiviral Therapy 2013; 18:95-103., David Fenard, et al., Secreted phospholipases A2, a new class of HIV inhibitors that block virus entry into host cells. J. Clin. Invest. 104:611-618 (1999).),

인플루엔자 A 바이러스, 단순포진바이러스, 호흡기세포융합 바이러스 등(Md Bashir Uddin, et al., Inhibitory effects of bee venom and its components against viruses in vitro and in vivo.

Journal of Microbiology (2016) Vol. 54, No. 12, pp. 853-866.)에 치료 효과,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는 세포 및 동물실험 결과들이 발표된 바 있다.


이러한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아피메즈 연구소는 ‘아피톡신’이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에 항바이러스적 효력이 있는지를 확인하고자 한다.

아피메즈 연구소장은 이번 시험을 통해 ‘아피톡신’이 코로나19(COVID-19)의 새로운 치료제로서 활용될 수 있는지를 검토하고,

아피메즈 연구소에서는 다른 바이러스에도 그 효력이 있는지를 지속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라고 설명하였다.

 

회사측은 “이번 시험 결과에 따라 향후 안전성, 세포 내 시험에서 효과적인 용량 및 정도, 인체 내 작용기전 등에 대한 추가적인 확인 시험을 진행할 예정” 이라면서,

“‘아피톡신’은 국내에서 이미 허가를 받은 제품이어서 시험 결과에 따라 임상연구 절차를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하였다.